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황호진, “‘부모 재정능력이 곧 학력’이 되는 공식 무너트려야”학생들의 다양한 진로, 학습선택권 보장이 중요

OECD 대한민국 대표부 교육관을 지낸 황호진 전북교육감 입후보예정자는 “‘부모 재정능력이 곧 학력’이 되는 차별교육이야 말로 교육적폐”라고 규정하고 “서로 다른 장점과 재능을 가진 학생들을 획일적인 평가와 교육을 기준으로 미래를 결정짓는 것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공개한 '2017년(12차) 교육여론조사'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고등학교가 잘하기 위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35.4%가 ‘진로교육 및 진학지도 강화’를 꼽았다”고 소개하며 “다양한 교육적 욕구를 가진 학생과 학부모가 점차 증가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줄로 서열화하는 차별교육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일반고 발전모형이 개발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중·고등학교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5.0%에 그쳤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2.9%로 2배가 넘었다. 절반이 넘는 52.3%는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평균점수는 5점 만점에 2.77점이었다. 지난해 평균점수 2.58점보다는 0.19점 상승했지만 여전히 'D학점'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8월 전국의 만 19~75세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황호진 예정자는 “‘부모의 재정능력이 곧 학력’이 되는 획일적 교육제도를 탈피하기 위해서는 학생이 자신의 적성과 진로에 맞춰 학습하고 선택할 수 있는 결정권이 보장되어야 하며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차별받지 않고 공정하고 존중받는 교육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교육체제를 혁신해야 한다”면서 “입시·경쟁 중심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 개개인의 소질과 역량을 키워주는 진로교육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절대평가제 기반의 고교학점제”를 강조 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