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미래당' 날아갔다..중선위, 통합신당 명칭 불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의 당명인 '미래당'이 날아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이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청년 정당인 '우리미래'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이 각각 정당명의 약칭으로 '미래당'을 신청한 사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신청을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우리미래'의 '미래당' 약칭 신청을 받아들이겠다는 의미다.

선관위는 보도자료에서 "'약칭'이라는 어휘의 통상적인 용법과 가능한 의미, 사회전반의 관습과 등록정당의 전례, 일반의 법 상식 등에 기초하여 볼 때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신당의) 약칭으로 '미래당'을 사용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유사명칭은 약칭, 정식명칭이 다 포함돼 우리미래의 '미래당' 약칭 등록신청을 수리하기로 한 만큼 다른 정당이 정식 명칭으로도 사용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2일 통합신당의 명칭을 '미래당'으로 결정했으나 청년정당인 '우리 미래'가 동일 약칭을 선관위에 신청하면서 '미래당' 쟁탈전이 벌어졌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