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거문도 친환경 해풍 쑥, 농한기 농가소득 '쑥쑥'70농가에서 연간 150t 생산 1월 중순 조기 출하로 연간 18억 매출

전국이 영하의 날씨로 꽁꽁 언 한겨울에 비타민AC가 풍부한 친환경 해풍 쑥이 농한기 농가소득 효자 작목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7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여수 거문도에서는 70농가가 약 16ha에 달하는 친환경 무농약 인증 해풍 쑥을 재배해 연간 150t을 생산합니다. 전국에서 가장 빠른 1월 중순부터 쑥을 본격 출하해 연 18억여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거문도는 다른 지역보다 기후가 따뜻해 1개월 가량 빨리 해풍 쑥을 수확합니다. 특히 거문도 해풍 쑥은 육지가 아닌 섬 지역에서 해풍을 맞으며 자라 생명력이 강하고 맛과 향이 좋아 다른 지역 쑥보다 경쟁력이 뛰어납니다.

여기에 화학비료나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대신 인근 바닷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해초류 등을 발효시킨 미네랄이 풍부한 자재를 직접 만들어 사용해 전문인증기관으로부터 무농약 인증까지 획득해 안전성도 입증됐습니다.

신선도와 품질면에서 호평을 받으며 ‘거문도해풍쑥’이란 브랜드로 서울 가락동시장과 이마트, 학교급식업체 등에 납품됩니다. 1kg당 가격도 다른 지역에서 생산되는 쑥보다 약 3천 원이 높은 1만 원선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해풍 쑥 생산자단체인 거문도영농조합법인(대표 남주현www.gmdssuk. com)은 쑥개떡, 쑥송편, 쑥차 등을 생산하는 현대화된 가공시설과 쑥 훈증과 쑥 스파 등 체험시설까지 갖춘 친환경 쑥 6차산업화를 통해 연간 17억 원의 추가 매출도 올리고 있습니다.

홍석봉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따뜻한 기후 덕분에 수확 시기가 육지보다 1개월 가량 빨라 가격 경쟁력이 있다”며 “지리적표시까지 등록(제85호)된 거문도 쑥을 유기농으로 재배하도록 재배기술을 개발보급하는 한편 친환경농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조직화규모화 하도록 행정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