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조환익 전 한전 사장, 전남 명예도민 돼

나주 혁신도시로 사옥을 이전해온 이후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열정적으로 추진해온 조환익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지역 발전의 새 전기를 마련한 공로로 26번째 전라남도 명예도민이 됐습니다.

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도의회에 제출한 ‘전라남도 명예도민 선정 동의안’이 이날 본회의에서 통과됐습니다.

명예도민 선정은 도정에 공로가 뚜렷한 사람에 대해 업적을 기리고 유대를 두텁게 하기 위해 이뤄집니다.

조 전 사장은 지역 산업구조를 개선하고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실현에 크게 기여해 전남 발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특히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열정적으로 추진해 미래 에너지산업의 기틀을 마련했습니다. 에너지밸리는 현 정부 국정과제로 선정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국가경제의 핵심 동력으로 부각됐습니다.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이재영 행정부지사는 “조 전 사장이 소통과 혁신의 리더십으로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사회 간 동행의 길을 열어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도정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착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