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국회의원, 최저시급 주자" 청원 20만 돌파 주목

 

국회의원에게 최저임금인 시간당 7,530원을 임금으로 주자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20만 명을 넘어 뒷처리가 주목된다.

지난달 1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제안' 게시판 정치개혁 카테고리에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12일 현재 22만명을 넘어 섰다.

청원자는 청원 개요 항목에 "최저시급 인상 반대하던 의원들부터 최저시급으로 책정해주시고 최저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 비용도 하루 3,500원으로 지급해달라"고 적었다.

청원자는 이어 "나랏일을 제대로 하면 국민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바꿔달라"고 덧붙였다. 위 청원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22만 명이 넘어서며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청원' 순위권에 올랐다.

현재 국회의원의 연봉은 1인당 1억 3,796만 원, 월 1,150만 원으로 책정돼 있다. 그뿐만 아니라 국회의원들은 입법 및 정책개발비로 국민 세금 1년에 약 86억(의원 한 명당 2,800만 원)을 사용하고 지금까지 사용 내역 및 지출증빙서류조차 공개하지 않았다.

국민 청원 20만명을 넘으면 청와대가 답변을 하기로 돼 있어 앞으로 어떤 답변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