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손석희 앵커, 최순실 선고 앞두고 휴가 '구설수'

 

최순실 선고가 내려진 가운데 JTBC ‘뉴스룸’의 손석희(사진) 앵커 겸 사장이 휴가를 떠나 구설수에 올랐다.

일부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인 최순실 기소의 결정적 계기가 됐던 태블릿 PC의 입증에 자신이 없어서 일 것이라는 관측까지 제기됐다.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는 지난 12일 최순실 선고를 앞두고 공개된 '변희재의 시사폭격'에서 "최순실 선고에 따라 내일 태블릿 PC특집 방송해야 되는데 손석희가 휴가를 간 것은 자신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 대표는 "손석희가 (태블릿 PC를) 입수한 뒤에 너무 많이 조작을 해서 증거가 훼손됐다"면서 "중요한 재판(최순실 선고)을 앞두고 손석희가 휴가를 갔다. 특종 결과가 나오는데 휴가를 가는 건 언론 상식으로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JTBC에 따르면 손석희 앵커는 지난 12일부터 설날 연휴까지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안나경 아나운서 역시 같은 기간 휴가를 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