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국 한파특보 해제...설 연휴 "봄 기운 성큼"

 

전국의 한파 특보가 13일 17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14일에도 전국이 한파에서 벗어나 낮부터 영상권 날씨를 회복하고 설 연휴기간에도 추위는 없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오전 날씨가 한층 풀린 가운데 곳곳에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중부지방은 흐렸다가 오후 들어 차차 개겠고,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겠다. 서울·경기(남부 제외), 강원(산지 제외), 충북 북부, 경북 북부내륙에는 오전까지 눈·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는 오후까지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에 1~5㎝(산지 2~7cm), 경기(남부 제외)·충청 북부·경북 북부에 1~3cm다. 비가 내릴 경우 강원 산지에는 5mm 내외, 나머지 지역에는 5mm 미만 정도다. 눈이 내린 지역에는 빙판길 사고 가능성이 있으니 귀성길에 나선 운전자는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8도~4도, 낮 최고기온은 6도~16도로 전날보다 기온이 큰 폭으로 상승해 평년 수준의 날씨를 되찾겠다. 다만 낮과 밤사이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겠다.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평창도 이날 오전 가끔 눈·비가 내리다가 오후부터 개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7도, 낮 최고기온은 7도로 한낮에는 포근하겠다.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춘천 -5도 △강릉 1도 △대전 -2도 △대구 -2도 △부산 4도 △전주 0도 △광주 0도 △제주 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춘천 8도 △강릉 11도 △대전 10도 △대구 14도 △부산 14도 △전주 12도 △광주 13도 △제주 16도 등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