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안희정 부인은 왜 "남편으로서는 50점" 주었나
/사진=채널A화면 캡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사실이 폭로돼 충격을 준 가운데 안 지사 부인이 남편에게 짠 점수를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안 지사의 부인인 민주원씨는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 당시 채널A와 인터뷰에서 "결혼생활을 안희정이랑 둘이 한 것 같지가 않다. 안희정과 노무현 대통령, 그들과 나… "라며 순탄치 않았던 결혼생활을 회상했다.  

이어 안 지사에 대해 "정치인으로서는 98점 주지만, 남편과 아버지로서는 50점? 너무 짜나? 그럼 60점?"이라고 말했었다. 

민씨는 대학생 시절 학생운동을 하다가 안 지사를 만났고 교사로 일하면서 살림과 육아를 도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부터는 상담치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정무비서 김씨는 지난 5일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 지사에게 4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밤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후 안 지사를 출당시키고 제명했다.

안 지사는 6일 도지사직 사퇴와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좋은날 2018-03-06 23:30:15

    가족들 얼굴 띄우는 선정적인 기사네요.
    안지사의 범죄고, 가족까지 못살게 굴지 말았으면 좋겠네요.   삭제

    • 차라 2018-03-06 15:21:49

      재앙이야재앙
      깨끗한척 정직한척 오만척은 다 하더니 완전히 타락한 집단이구만
      더러운 좌좀들   삭제

      • 지킴이 2018-03-06 14:35:24

        힘내세요. 가족들 잘 챙기시고요. 건강도 잘 챙기시구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