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민병두 의원 아들, 뉴스타파에 '직격탄'"의원직 사퇴는 모든 보호를 버리고 진실공방에 임하겠다는 뜻"
/지난달 2일 민병두 의원이 전철수 서울시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민병두 의원 아들이 아버지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뉴스타파에 직격탄을 날렸다. 

민병두 의원 아내도 "남편은 강직한 성격"이라며 "권력형 성폭력이나 성추행과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민병두 의원의 아들 민성원 씨는 10일 뉴스타파 댓글에서 “(아버지는) 도덕적 결벽증이 있는 분”이라며 “이런 기사 하나로 어떤 파장이 있는지 또 무죄로 입증된다 하더라도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가 남겨지는 것이 이런 기사인데, 한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하느냐”고 질타했다. 

민병두 아들은 이어 “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한 입증이니 이런 글들이 보이는데, 아버지는 한평생 너무 답답할 정도로 희생하며 살아온 분”이라며 “의원직 사퇴는 모든 권위에서 나오는 보호를 버리고 진실공방에 임하겠다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민병두 아들 뿐 아닐 민병두 아내 목혜정씨도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17대 국회 말기에 의원들끼리 히말라야 등반을 갔다가 안면만 튼 50대 여성이 인터넷 뉴스 사업을 해보자며 (남편을) 불러냈다"며 "이후 지인들과 함께 모임 자리를 만들었고 만취 끝에 노래방을 갔나 봅니다"라며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목씨는 "낙선의원이라도 공인으로서 주의해야 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 "그리고 그 여성분이 기분 나쁜 일이 있었다면 물론 잘못이고 일회성 실수라도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목씨는 남편의 사안은 최근 잇따르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와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민병두 아내는 "권력형 성추행, 성폭력과는 다르다는 이야기는 궁색할 수 있음을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남편은 수줍음도 많고 강직한 삶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고 조금만 잘못해도 성당에서 고백성사를 보는 사람이었다"고 두둔했다. 

그는 이어 "이 일에 남편의 잘못이 전혀 없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남편의 성격과 강직성을 알고 있기에 (이번) 한 번의 실수는 부부간에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병두 아내는 그러면서 남편과 마찬가지로 "저는 저 자신이 페미니스트이고 미투 운동은 꾸준히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권력을 이용한 성추행, 성희롱은 근절돼야 한다. 남편도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내에서도 의원직 사퇴는 무리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간 ‘미투 운동’에 대해 적극적 지지입장을 피력해 온 표창원 의원은 당장 민병두 의원에게 의원직 사퇴를 재고해 달라고 촉구했다. 

표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트위터에 “전 국회의원 #주민소환제 찬성합니다. 그 정도 잘못이 아니라면 의원직 사퇴는 매우 신중히, 결정해야할 ‘공적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이보다 앞서 민병두 의원은 자신을 겨냥한 `미투` 폭로가 나오자 1시간여 만에 즉각 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병두 의원은 이날 오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제가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이에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 석이 아쉬운 더불어민주당에서 볼때 정세균 국회의장이 민병두의 사표를 수리할지는 미지수라는 분석이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보통사람 2018-03-11 12:23:43

    상황이 여자분이 사업상 먼저 접근해서 회식후
    노래방에 둘이서 갔다면 민병두도 문제지만 여자도 어떤 생각을 갖고 가셨는지 밝혀야한다
    자꾸 익명 A씨라고 하지말고
    그리고 입을 맞쳤다고 했는데 부르스를 추다 그랬나 뭐 확실히 상황을 얘기해야지
    나도 남자로서 미투운동 정말 지지하지만
    이러다 마음에 안든 남자를 다 보낼수 있겠다.
    민병두씨도 행동을 잘 못 했지만 끝까지 그 상황을 갖고 그여자분의 의도도 따져보세요.
    와이프와 자제분이 오죽했으면 응원하고 아니겠습니까.평소 성품을 이해할수 있네요.
    끝까지 여자분의도를 밝혀주세요.꼭.   삭제

    • 사필귀정 2018-03-11 12:02:33

      잘못이 없다면 의원직 사퇴는
      더 신중히 생각해야지 막바로
      본인이 사퇴결정 해놓고 사실과
      다르다는등 가족까지 나서는 이
      무슨 경거망동인가? 서울시장
      출마하려면 어차피 의원직 내려
      놓아야하니 깨끗함을 위장한
      행동으로 보인다 주변여론도
      파악하려는...만취상태 였다니
      성추행 자체가 기억 안날수도
      있을테고 암튼 서울시장 후보감은
      아닌듯 싶다 경솔해 보인다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