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정봉주 "성추행 사실 없다" 정면 돌파 선언
/사진=OBS화면 캡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12일 “성추행 사실이 전혀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지망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이 사건은 ‘프레시안’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프레시안은 저 정봉주가 호텔 룸에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국민들을 속이더니 이제는 호텔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3차례나 말을 바꿨다”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하는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면 성추행이냐? 물론 저는 이런 행동조차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프레시안이 자기 기사를 3차례 부정하면서 벌인 대국민 사기극의 목적은 이 가짜뉴스를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 1시간 반 전에 보도함으로써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2011년 12월23일 금요일이든 24일 토요일이든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며 성추행 의혹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또 “저는 여의도 렉싱턴호텔 룸에서든 카페에서든 레스토랑이든 레스토랑 룸이었든 A씨를 만난 적이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오전 11시 서울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앞두고 성추행 의혹 보도가 나와 일정을 연기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