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프레시안 홈페이지 ‘다운’후 복구 '정상가동'

 

정봉주 전 의원이 성범죄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이를 최초 보도한 언론사 프레시안의 홈페이지가 다운됐다가 다시 복구됐다. 

12일 오전 11시경 다운됐던 프레시안 홈페이지는 12시3분 현재 정상 가동중이다.

이는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네티즌들의 접속이 폭주했다가 회사측이 접속 용량을 늘려 복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에 나온 내용은 거의 모두 허위이기에 ㄱ씨(피해 여성)을 문제 삼기보다 프레시안 보도를 문제 삼겠다. 오늘 오전 정정보도를 요청했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이 “2011년 피해자 ㄱ씨를 호텔로 불러내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정봉주 전 의원은 예정돼 있던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취소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ㄱ씨와 단둘이 만난 적이 없다”는 등 관련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을 고수하며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