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정봉주 전 의원 "서울시장 출마 의사 유지"
/사진=OBS화면캡쳐

 

정봉주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고수했다.

그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사에 대해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피해여성과 단둘이 만난 적이 없다”는 등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사건이 발생했다는 12월 23일과 24일 행적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그는 분단위로 쪼개 당시 알리바이를 제시하면서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이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진행할 2011년 12월 경 여대생 A씨와 연락을 주고 받다가 구속되기 얼마 전 호텔 룸으로 A씨를 불러서 키스를 하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정 전 의원이 해당 사실을 부인하자, 프레시안은 연속 보도를 통해 A씨가 당시 남자친구에게 정 전 의원과 있었던 일에 대해 언급한 이메일을 공개하며 성추행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