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르완다 교회에 벼락...예배중 신도 16명 사망
/사진=JTBC화면

 

르완다 남부의 한 교회에 벼락이 내리쳐 예배 중이던 신도 16명이 숨지고 140여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르완다 정부는 성명을 발표해 "제7안식교회에 벼락이 내리쳐 약 150명이 다치거나 사망했다"며 "병원으로 옮겨진 2명은 상태가 위중하다"고 밝혔다.

르완다는 산이 많은 지역에 번개가 자주 내리쳐 매년 인명과 가축피해가 발생한다.

지난 9일에도 학생 18명이 벼락을 맞아 이 중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10월엔 번개로 전국에서 18명이 숨졌다. 

르완다 재난당국은 2016년에 번개로 인한 사망자가 30명, 부상자가 61명이었다고 밝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