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현대판 노예 생활' 잠실야구장에서 발견 '충격'

 

서울 잠실야구장 쓰레기장에서 17년간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던 '현대판 노예'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지난 8일 잠실야구장 쓰레기장에서 17년간 분리수거를 하며 생활한 60살 A씨를 발견해 보호 중이라고 밝혔다.

장애인인권센터에 따르면 A씨는 야구장 주변에서 쓰레기를 줍거나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을 가려내는 일을 하면서 쓰레기장 내 컨테이너박스에서 거주해 왔다고 말했다.

장애인인권센터는 잠실 야구장 내 쓰레기장에서 일하던 민간 고물상이 A씨에게 이 같은 일을 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잠실야구장 쓰레기장은 잠실야구장이 정식으로 위탁 계약한 민간업체가 일반 쓰레기를 가려내고, 재활용품을 분리해 보내는 곳이다.

관리주체인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관리 소홀을 인정한다"면서도 "A씨의 존재는 몰랐다"고 해명했다. 또 민간 고물상과 직접적인 계약 관계가 아니라고 말했다.

인권센터 관계자는 "A씨가 어떻게 이곳에서 쓰레기 분리수거 일을 하며 살게 됐는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자체 조사 결과가 나오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