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정봉주 전 의원 vs 서어리 기자 "진실 공방"

 

서어리 기자와 정봉주 전 의원이 정면으로 충돌해 진실공방을 벌일 태세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신청하고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한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성추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면서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의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이 같은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 입장을 시사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A 씨는 서어리 기자의 친구다. 

프레시안은 앞서 지난 7일 서어리 기자의 리포터를 통해 “2011년 12월 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정봉주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을 보도했고, 정 전 의원은 이에 당일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성추행 의혹을 일축했다. 

이후 프레시안은 서어리 기자의 친구인 A씨가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착각해 성추행을 당한 일자를 착각했을 수 있다며 성추행 날짜가 12월 24일일 가능성이 있다는 후속 보도를 내놨다.

그러나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말하는 사건 일시는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 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기사에 따르면 저는 12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고,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가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모두 4차례의 보도를 내놓는 동안 시간(12월 23일→24일→23일), 장소(호텔 룸→로비에 있는 레스토랑→룸이 있는 식당→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 안에 있는 룸), 성추행 행위(키스하려고 시도했다→키스를 했다→얼굴을 들이밀었다) 등이 계속 바뀌었다는 점도 부각했다. 

이에 따라 이번 보도가 양측의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어 프레시안 측과 서어리 기자 및 A씨의 대응이 주목된다.

누리꾼들도 당장 “만약 정봉주의 말대로 프레시안이 허위기사를 작성했다면 그것은 큰 문제” “미투 운동의 분수령이 될 사건”이라며 서어리 기자의 보도에 따른 여의도 정치권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