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필리핀 보라카이 폐쇄한 두테르테 대통령의 '통큰 결정'

 

세계 유명 관광지인 필리핀의 섬 보라카이를 6개월간 폐쇄한 두테르테(사진) 대통령의 '통큰 결정'이 화제다.

5일(현지 시각)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6개월 간 보라카이 섬을 잠정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한해 10억 달러 이상 벌어들이던 보라카이 섬의 관광수입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보라카이 섬에는 약 500개의 호텔 등 관광 관련 업체가 있으며, 약 2만명이 일하고 매년 세계 각국에서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간다. 지난해 관광업을 통해 벌어들인 수입은 총 10억700만 달러(약 560억 페소·1조1314억 원)에 이른다.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이번 조치로 약 5000억 원의 수입 감소가 따른다.

연간 1조원 이상의 관광 수입에도 불구하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월부터 보라카이 섬의 호텔, 식당 등 관광 업체와 관련 종사자들을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적해 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들로 인해 보라카이 섬이 ‘시궁창(cesspool)’으로 변했다고 비판했다.  

필리핀 환경부에 따르면 195개 업체와 현지 4000 가구 이상이 하수처리 시설에 연결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관계자들은 제대로 정화되지 않은 하수가 해변으로 흘러 들어갔다고 말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 2월 300여개의 업체들이 환경 규제 평가 대상에 해당되며, 그 중 51개 업체는 이미 관련 규정을 위반해 경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