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전남 김 생산액 사상 첫 4천억 돌파

전남 김 생산액이 사상 처음으로 4천억 원을 돌파했다.

전라남도는 2018년 김 생산액이 4월 초 현재 4천230억 원을 기록, 전년 총 생산액(3천 997억 원)을 넘어섰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은 11월에서 다음 연도 5월까지 생산된다.

전남지역에선 고흥 등 12개 시군 2천300여 어가, 70만 5천 책에서 이날 기준 물김 4천230억 원어치가 생산됐다. 시군별로는 고흥 1천85억 원, 진도 975억 원, 해남 901억 원, 신안에서 287억 원이다.

전남산 물김 생산량은 전국의 80%를 차지한다. 지역 마른김 업체에서 1차 가공 후 바로 수출되거나 조미김·스낵김 등 2차 가공을 거쳐 전 세계에 수출되고 있다.

올해 물김 생산량은 성장 수온 유지 및 생장 양호로 5월까지 38만t, 4천560억 원이 예상된다. 한국 김 수출은 지난해 말 사상 최초로 5억 달러를 돌파해 올해 말에는 6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 농수산물 수출 품목 중 담배, 참치에 이어 3위 수출 식품이 됐으며 이에 정부는 2024년 김 수출 10억 달러(1조 원)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세계 김 수출 증가에 따른 물김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김 양식어장을 확대해 생산을 늘리고, 불규칙한 어장 재배치 및 주기적 김발 노출 관리 등 지속적 어장 관리를 통해 김 품질 향상에 온힘을 쏟고 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김 산업이 물김·마른김·조미김·전후방 산업 등으로 3조 원 이상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품질 고급화, 가공산업 육성,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 등을 통해 김 산업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