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제주항공 5월 가족여행철 맞아 '꿀팁' 소개

 

제주항공이 가정의 달 5월 가족여행철을 맞아 9일 ‘꿀팁’을 소개했다.

우선 초과 수화물의 경우 국내선을 이용할 경우에는 1만원의 운임을 추가하는 ‘프리미엄’ 운임을 선택하면 15kg의 기본 위탁수하물에 ▲5kg(1만원 상당)의 수하물을 추가 받고, 이밖에 ▲일반석 좌석지정(1000원~5000원상당) ▲빠른 짐 찾기(3000원) ▲우선탑승 등의 서비스는 덤으로 얻을 수 있다. 

해외여행을 할 때는 기본 15kg을 초과한 수하물 비용은 정규수수료를 받는 공항에서 지불하는 것보다 미리 온라인을 통해 ‘사전 수하물 구매서비스’를 이용하면 최대 40% 할인 받을 수 있다. 출발시간 기준 24시간 전까지 구매 가능하다.

특히 필요한 만큼 구간에 맞춰 선택해 구매할 수 있어 합리적이다.

또한 긴급상황 발생시 ‘제주항공 트래블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자유여행이 늘면서 가족여행 역시 여행사 대신 스스로 짜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지만 부족한 현지정보나 현지에서 추가 여행상품을 선택할 때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이에 제주항공은 해외 현지에서 가이드 역할을 하고, 다양한 맞춤형 여행상품 구매를 돕는 ‘제주항공 트래블라운지’를 해외 주요도시에서 운영하고 있다.


현지 숙소와 렌터카, 공항과 호텔간 픽업서비스, 현지 여행상품 등을 쉽고 편하게 예약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관광지와 쇼핑정보 제공, 유모차 대여, 짐 보관, 긴급상황 통·번역 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가족여행객이 많은 괌, 사이판, 필리핀 세부, 베트남 다낭,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등에 트래블라운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다른 곳에는 온라인 라운지가 있다.

더불어 제주항공은 인천공항을 이용해서 출국하는 국제선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서울역과 삼성동의 도심공항터미널과 KTX광명역에서 탑승수속 서비스를 하고 있다.

도심공항터미널 탑승수속 서비스는 괌과 사이판을 포함해 인천공항에서 당일 출발하는 확약된 항공권을 소지한 승객이면 이용이 가능하다.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수속하고, 공항에 도착 후에는 곧바로 보안검색대로 이동해 전용 출국심사대를 이용하므로 공항에서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이밖에 제주항공은 기존항공사의 ‘보너스항공권’ 개념에서 벗어나 적립한 만큼 자유롭게 쓰고, 가족이나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는 멤버십 프로그램 ‘리프레시 포인트’를 운영하고 있다.

‘리프레시 포인트’는 구매한 순수항공운임(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사용료 등 제외)의 5%를 적립해주는 상용고객 우대프로그램이다. 

적립한 포인트는 가족 등 최대 4명에게 선물할 수 있어 여행 후 포인트를 합산하면 새로운 여행의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