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이재록 목사 집단 성행위에 수천만원 돈 봉투까지?

 

11일 JTBC '뉴스룸'은 만민 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이 목사로부터 집단 성행위를 강요받았다는 후속 보도를 내놔 파장이 일고 있다.
 

이날 만민 중앙교회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씨는 "저를 포함한이재록 씨를 포함한 총 7명이 모였다.”며 그룹 XX(집단 성행위)를 했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피해자 씨는 만민 중앙교회 이재록 목사가 집단 성행위에 대해 "항상 내 로망이었다"말하며 머뭇거리는 피해자들에게 성경 문구나 천국에서의 삶을 이야기하며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복수의 피해자들로부터 여러 명이 함께 성행위를 강요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당시 진료기록 등도 확인한 것으로 밝혀졌다이에 만민 중앙교회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며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재록 목사가 여신도를 성폭행을 한 뒤에는 현금봉투를 줬다는 피해자들의 증언도 나왔다이날 방송에선 이재록 목사가 젊은 여신도를 성폭행을 한 후에는 수백만 원대에서 수천만 원대의 현금이 든 봉투를 줬다라고 보도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한 여성은 "돈을 줬는데 내가 널 사랑해서 주는 거라 하는데...막 그런 느낌 있잖아요. 내가 술집 여자가 된 거 같은 거에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 주장 여성은 "그러면서 더 혼란스러워지는 거에요. 그래서 이 돈은 뭔가...내가 여기 와서 이렇게 한 대가인가"라고 증언했다. 일부 피해자들은 이 돈을 도로 교회에 헌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이재록 목사가 성폭행 피해 여성들의 손에 현금을 꼭 쥐어주면서 카드로 계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경찰은 이재록 목사가 건넨 돈봉투와 관련해 돈의 출처 등 자금 흐름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