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일본 내년부터 출국세...한국은 ?

 

일본이 내년부터 해외로 나가는 모든 사람에게 '출국세'를 부과한다. 

이를 통해 내부 관광산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라 한국의 대응도 주목된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참의원 본회의에서 2019년 1월 7일부터 일본서 출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에게 1인당 1000엔(약 9968원)의 세금을 부과하는 내용의 ‘국제관광여객세법’이 가결됐다. 

이에 따라 내년 이후 연간 430억엔(약 4285억 원) 정도 걷힐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에서 국세가 신설된 것은 1992년 이후 27년 만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관광객을 4000만 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현재보다 1000만명 이상을 끌어올려야 하는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해외에 자국 관광정보를 알리고, 지방의 관광진흥 정책에 필요한 재원으로 출국세를 활용할 계획이다. 

그러나 일부에선 세금 신설로 오히려 관광객이 줄어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