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어업
청년어업인 정착지원사업 전남 54명 최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최연수)은 청년 어업인들이 어촌에 들어와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청년어업인 영어정착지원 사업’에 총 54명이 선정돼 4월부터 혜택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전국적으로는 100명이 선정됐다.

청년어업인 영어정착지원 사업은 어촌 정착과 창업에 필요한 정보 수집, 어업 분야 창업 비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도입됐다. 만 40세 미만 귀어인 가운데 어업경력 3년 이하의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신청을 받아 서류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청년인력이 어촌에 정착해 수산업을 안정적으로 경영하도록 귀어귀촌 사업을 다양하게 홍보하고 대상자를 발굴한 결과 전국 선정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선정된 청년어업인에게는 매달 1인당 월 100만 원을 최장 3년간(3년차는 조건불리지역 어업인에게 한해 지급) 지원하며, 희망할 경우 어업기술교육 및 멘토링 지원도 가능하다.

최연수 원장은 “선정된 사업자들이 어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귀어학교와 연계해 어업인 전문교육을 하고, 어업 현장 기술을 지원하는 등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