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외국인 유학생 완주의 봄 “원더풀”전북대 유학생 480여명 고산자연휴양림·시장 등 방문, 딸기수확체험도

완주군에 전북대 외국인 유학생들이 문화체험을 진행했다.

12일 완주군 관광마케팅 종합지원센터(센터장 임채군)는 전북대학교 언어교육부 한국어학당과 함께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완주의 봄 문화체험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진행된 행사는 전북대학교 언어교육부 한국어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우는 미국, 독일, 러시아, 대만, 몽골, 오스트리아, 이집트, 일본, 중국 등에서 온 한국어 연수생과 강사 등 48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완주군의 대표 관광지인 고산자연휴양림을 비롯해 삼례딸기농장, 고산미소시장, 경천오복마을, 용진두억마을 등에서 다양한 농촌문화체험을 진행했다.

특히 고산자연휴양림을 산책을 하며 만발한 벚꽃과 화창한 완주의 봄을 만끽하고, 삼례딸기농장을 방문해 직접 딸기를 수확하는 체험활동을 통해 완주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임채군 센터장은 “외국인들도 불편함 없이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누구나 관광하고 싶은 완주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주군 관광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완주군 농촌관광’ 또는 (사)마을통 홈페이지(http://maultong.co.kr/)에서 소개돼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완주군 관광마케팅 종합지원센터(063-290-3930)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