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약산 김원봉이 독립유공자 대접을 못받는 이유
/사진=KBS자료화면

영화 '암살', '밀정'의 주인공인 약산 김원봉은 아직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99주년이던 지난 13일, 서울 지하철 안국역 지하 4층에 독립운동가 80인의 초상화와 어록을 모은 전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백범 김구를 비롯한 임시정부 요인부터 만해 한용운, 유관순 등 3.1운동 인사에 이르기까지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안중근, 윤봉길, 이봉창 의사를 위시로 의열단원 등 일제 고관대작들을 처단했던 무장항쟁 투사들도 있었다.

그러나 임시정부 마지막 군무부장, 광복군 부사령관이자 의열단장으로 일제가 가장 두려워했다는 약산 김원봉(1898~1958)의 흔적은 전무했다. 

김원봉은 일제강점기 동안 그가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종로, 부산, 밀양경찰서, 조선총독부 폭파사건, 일본 왕궁 앞 도쿄 니주바시교 폭파사건 등의 배후인물로 일제의 간담을 서늘케 한 불세출의 무장혁명가였다. 
 
이런데도 약산 김원봉이 안국역에 초대받지 못했던 것은 정부가 인정한 독립유공자가 아니기 때문이다. 국가보훈처는 '북한정권 수립에 기여한 자는 (독립유공자에서) 제외한다'는 내부규정을 적용하고 있다.
 
약산은 1948년 봄 월북해 북한에서 국가검열상, 노동상 등을 지낸 사실이 있다. 그렇다고 그가
사회주의자나 북한정권 지지자가 아니라 신변의 위협이 월북의 가장 큰 이유였다는 게 학계의 설명이다. 민족을 최우선 가치를 두고 좌우합작을 지향한 '진보적 민족주의자'라는 가설이 우세하다. 약산이 6.25전쟁 이후에도 북쪽에서 '남북화해를 통한 중립화통일'을 주장하다 김일성의 미움을 사 숙청당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더우기 약산이 월북 당시 남쪽은 몽양 여운형이 암살 당하는 등 백색테러가 최고조에 이르던 시기였다. 약산은 악질 친일경찰 출신으로 수도경찰청 수사국장에 올랐던 노덕술에게 연행당해 수모를 당하는 치욕을 겪었고 1947년 8.15에 즈음해 미군정의 수배도 받기 시작했다.
 
이런 이유로 약산을 기리는 경남 밀양독립운동사연구소는 지금까지 정부에 약산을 독립유공자로 인정해달라고 3차례나 공식신청했다. 1945년 8월14일까지의 행적만 평가하는 '독립유공자예우에관한법률'에 따르면 약산이 공적을 인정받는데 문제는 없다는 주장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인 2015년 광복70주년에 "마음 속으로나마 약산 선생에게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드리고 싶다"고 말한 바도 있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거세지는 매카시즘적 반발과 이념논쟁 때문에 유족들과 추모단체들조차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최필숙 밀양독립운동사연구소 사무국장은 "약산에 대한 여러 평가가 있지만 그가 누구보다 치열하게 독립운동을 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사실"이라며 "해방 이후의 논란 때문에 약산이 독립을 위해 바친 삶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원봉 2018-04-15 16:37:18

    분단 이전 통합민족의 거사를 분단 이후에 가부 재단하냐????
    개보훈처개잭귀들아~친일파들을 국립공원 안장 변은 뭐냐?   삭제

    • 김원봉 2018-04-15 16:32:01

      적하개보훈처개잭귀들아   삭제

      • 역사배움이 2018-04-15 16:21:39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약산 김원봉선생님을 독립유공자로 지정하고 국민들이 항일운동의 역사를 바로 배우도록 해야합니다. 지지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