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신승남 전 검찰총장, 골프장 직원 "성추행" 논란

 

MBC ‘그것이 알고 싶다’는 14일 전 검찰총장 신승남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A씨는 지난 2013년 신승남 전 총장이 본인이 운영하는 골프장 여직원 기숙사를 방문해 자신을 강제로 껴안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신승남 전 총장의 성추행을 거부하며 아버지 핑계를 대며 벗어나려 했으나 신 전총장은 “네 아빠가 나보다 더 대단하냐”며 큰소리를 지르고 소정의 금전까지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신승남 전 총장의 성추행 사실을 회사에 알렸으나 대부분의 직원들이 “할아버지가 그런 건데 어떻게 하겠냐”, “손녀 뻘이라 예뻐서 그런 거다”라는 말로 무마시키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A씨는 퇴사를 결심하고, 이후 A씨의 아버지가 신승남 전 총장에게 성추행 혐의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자 그는 “내가 네깟 것들에게 왜 그런 걸 하냐”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져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조사해주세요”, “묵인하고 덮어준 것들도 구속시켜라”, “정말 참담했다. 권력을 저렇게 무방비로 휘둘러대고 있구나 생각하니 말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