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정부 휴가비 지원사업 '대박' 조짐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근로자 휴가지원제도에 지원자가 몰려 대박이 예상된다.

16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1만 5천 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렸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1천211개, 인원은 1만 5천443명이다.

신청 기간은 3월 27일부터 4월 20일까지로 아직 신청 일자가 더 남아있어 매일 평균 1천200명이 접수되는 속도로 봤을 때 올해 지원 대상 규모인 2만 명을 무난하게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 규모별 신청 현황을 보면 중기업 292개(7천352명), 소기업 671개(6천833명), 소상공인 업체 248개(1천258명)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기업과 정부가 근로자의 국내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근로자(20만 원)와 기업(10만 원)이 여행 적립금을 조성하면 정부(10만 원)가 추가 지원한다.

결과적으로 기업과 정부가 함께 20만 원을 근로자 한 명에게 지원하는 제도로, 올해는 중소기업 근로자 2만 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