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5월1일 근로자의 날 '쉬는 날'이긴 한데 출근하면 ?
/사진=sbs캡쳐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근로자는 쉬지만 다른 직렬의 사람들은 쉬는 날이 아니다.

이 때문에 이 날 출근하는 근로자들은 휴일수당을 추가로 받지만 그 밖의 사람들은 그냥 평일처럼 근무한다. 

‘근로자의 날’은 국경일에 관한 법률이나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서 정한 법정공휴일이 아니어서 검은색으로 표시돼 있다. 

하지만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에 따라 5월 1일은 근로자인 경우 '쉬는 날'이고 따라서 유급휴일이다. 근로자가 이날 출근을 한다면 통상임금의 50%에 해당하는 수당을 받을 수 있으며, 보상휴가 역시 가능하다. 

만약 고용주가 이를 어기고 50%의 가산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겨우 근로기준법 56조와 109조에 의거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단 자신이 일하는 직장의 근로자가 5인 미만일 경우에는 근로자의 날에 일하더라도 고용주가 통상임금의 50%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한편 취업포털 인쿠루트가 직장인 5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지난해 근로자의 날에 근무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37%로 나타났다. 

근무 이유로는 회사의 강제 요구가 27%로 가장 많았다. 또 바빠서 쉬지 못한다는 응답이 21%, 거래처와의 관계 때문에 쉬지 못했다는 응답은 20%로 뒤를 이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