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이유
/사진=채널A 캡쳐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이끌었던 김모(48)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 대선 후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이유가 관심을 끈다.

경공모 회원 A씨와 B씨는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 익명으로 응했다.

이들은 드루킹이 예언서 ‘송하비결’에 의거, "일본 대지진에 대비해 열도 침몰시 난민들을 개성공단에 입주시키기 위해서"라고 증언했다.

이들은 드루킹이 “일본은 결국 침몰할 것이며 거기서 나온 이재민들이나 피난민들을 개성공단에 이주시키고, 이주비용을 우리의 자금원으로 쓰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가 돼 일종의 기반을 다질 필요가 있었다고 회원들은 전했다. 특히 B씨는 “해상자위대 함대를 인수해서 향후 있을 중국 내전에 우리가 투입할 수 있다는 황당한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일반인들은 좀 황당할 수도 있지만 드루킹의 강의를 들어보면 쉽게 빠져들고 흥미를 끈다”고 말했다. B씨 역시 “드루킹이 처음 경제 상황 분석할 때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상당히 매료됐다”며 “드루킹이 예언서 ‘송하비결’ 등 인간의 운세를 보는 데 통달했다고 자부했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4년 드루킹이 만든 경공모는 한때 회원 수가 2500명 정도에 이르렀으며 약 500명이 열성적으로 활동했다고 한다. 
 
회원들은 5등급으로 나누어지는데 신입 회원은 ‘노비’로 불렸으며, 가장 높은 등급은 ‘우주’였고, 드루킹 등 등급이 높은 회원들은 예를 갖춰 ‘추장님’으로 불렸다.  
 
B씨는 ‘이쯤 되면 유사종교로 들린다’는 질문에 “경공모 회원들에게 6자 대명왕 진언이라는 ‘옴마니반메훔’을 항상 읊게 했다”며 “지금도 여전히 읊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A씨는 자신이 익명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관해 “우리는 비밀결사 조직이라는 이야기를 회원들이 항상 한다”며 “조직 내 배신자는 끝까지 쫓는다는 이야기를 공공연하게 한다”고 말했다.  
 
B씨는 “어느 순간부터 경공모가 반사회적인 집단이 되어 갔다”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미국의 무력 충돌이나 일본 대지진으로 평창 겨울올림픽은 결코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예언을 믿었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