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파주세무서가 경찰 압수수색 당한 이유'드루킹' 관련 회계법인과 함께 느릅나무 자금 출처·사용처 조사

 

파주세무서도 경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은 24일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가 운영한 경기도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의 세무 업무를 담당한 회계법인과 파주세무서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의 한 회계법인과 파주세무서를 압수수색하며 출판사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세무서 신고자료 등을 확보해 드루킹 일당이 댓글 여론조작 자금으로 쓴 돈의 출처와 사용처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느릅나무 회계업무를 맡은 김모(49, 필명 ‘파로스’)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금전출납부와 일계표를 매일 엑셀파일로 작성해 회계법인에 보내고서 파일은 즉시 삭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23일 드루킹 등 관련자들의 금융기관 계좌추적용 압수수색영장도 집행해 이들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과 거래한 상대방 및 주요 참고인들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해 이번 사건과 관련된 자금 흐름 중 수상한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전은술 기자  wjsdmntnf@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