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 맞아 동상 기증한 중국
/사진=환구망

'공산주의의 아버지' 카를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맞아 중국이 독일에 동상을 선물했다.

5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마르크스(1918~83)의 탄생 200주년을 맞아 그의 고향 독일 트리어시에 높이 5.5m, 무게 2.3톤 규모의 거대 동상이 세워졌다.

이 동상은 중국 정부가 기증한 것으로 높이 5.5m, 무게 2.3t에 달하며 중국 유명 조각가 우웨이산이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막식에는 200여명의 국내외 축하객들이 모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 기념식을 열고 "지난 2세기 동안 인간 사회의 격변에도 불구하고 마르크스의 이름은 여전히 전 세계에서 존경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곳곳에서도 기념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맨체스터 등 유럽 곳곳에선 관련 행사 600건이 열렸다. 특히 중국과 베트남 등 공산주의 노선을 유지한 국가들도 행사에 열중하는 모양새다.

마르크스는 주저인 '자본론' 등을 통해 '공산주의의 도래'로 선언했고, 그의 사상은 브라디미르 레닌과 마오쩌둥 등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