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아시아나, 터키 공항서 접촉사고..조사단 급파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터키 이스탄불 공항에서 이륙을 위해 이동중 터키항공기와 접촉사고가 발생해 날개가 파손됐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조사단을 급파했다. 

14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오후 5시 30분 이스탄불 공항을 출발해 인천으로 갈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552편 에어버스 A330기종 항공기가 유도로에서 이동 중 터키항공 에어버스 A321기종 항공기와 충돌했다.

이로 인해 아시아나항공기 우측 날개끝(윙렛)이 손상됐고, 터키항공기는 꼬리날개 부분 파손됐다.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항공편 취소로 승객들이 불편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는 승객 222명과 운항승무원 4명, 캐빈승무원 12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탑승객에게 호텔 숙박을 제공했고, 보항편을 준비해 수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