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씨, LG의인상도 받는다
사진=인천지방경찰청

 

이른바 ‘투스카니 의인’이라 불리는 한영탁 씨(46ㆍ사진)가 벨로스터 차량에 이어 LG 의인상을 수상한다. 

LG복지재단은 15일 한 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 씨는 현대 자동차 그룹으로부터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선물받기로 한데 이어 상복이 터졌다. 

한 씨는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께 경기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평택기점 12.5km에선 코란도 차량 한 대가 갑자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진하는 것을 목격하고, 자신이 탄 투스카니 차량을 앞에 세워 고의적으로 차를 멈추게 했다. 

당시 한 씨는 코란도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채 운전석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더 큰 참사를 막기 위해 교통사고를 냈다고 밝혀 네티즌들로부터 ‘투스카니 의인’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진짜 의인이십니다. 감동!”, “당신 같은 사람만 있으면 대한민국은 정말 멋진 나라가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코끝 찡해지는 훈훈한 기사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