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원희룡 딸 "호상당해야 할 텐데" 관심 폭발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의 딸이 올린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 텐데'라는 문장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폭증하고 있다.

원 후보의 딸은 15일 원 후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페이스북 계정에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면서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억울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앞서 원 지사후보는 지난 14일 열린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이에 대해 원 후보는 자신의 SNS에 "염려해 주신 덕분에 무사히 퇴원했다"며 "저를 걱정해 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자신의 딸이 "아빠 호상(好喪) 당해야 할텐데~"라는 글을 올린 일에 대해선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밤새 울며 잠을 설친 와중에 올린 모양"이라면서 "정치인이기에 앞서 가장으로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고 최선을 다 해 왔다고 생각했지만, 어제 일로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원 후보는 "내 탓이오 하는 성찰과 상대 입장을 헤아리는 공감의 마음으로 이번 일을 받아들이자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아낌없이 지지해 주는 가족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편 호상(好喪)은 '복을 누리며 별다른 병치레 없이 오래 산 사람의 죽음’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