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문무일 검찰지휘권 흔들리나.. 16일 평소대로 출근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을 가한 의혹을 받고 있는 문무일(사진) 검찰총장이 이를 부인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16일 오전 대검찰청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문 총장은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처리 방향'에 대해선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앞서 의정부지검 안미현 검사는 전날 "춘천지검이 법사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하자 문 총장이 춘천지검장을 강하게 질책했다"며 문 총장을 강력 비판하고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도 보도자료를 내고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전문자문단'(가칭)을 구성해 사건 처리 방향을 정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 파장을 확대했다.

그러자 대검찰청이 '기소나 구속영장 청구와 같은 수사결과는 총장에게 보고하는 것이 당연하고 이에 대해 총장이 의견을 내는 것도 적법한 지휘권 행사'라며 해명했지만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등 검찰 내부가 뒤숭숭했다.

사실상 '항명'인 보도자료를 냈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 단장인 양부남 검사장은 이날 수사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북부지검으로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