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필리핀의 여자 손석희' 그레이스 리 방한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캡처

 

필리핀에서 뉴스를 진행하며 '여자 손석희'로 불리고 있는 그레이스 리가 방한했다.

15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레이스 리는 "뉴스 앵커를 한지 4~5년 차 정도 됐다"면서 자신과 함께 뉴스를 진행하는 사람은 현재 필리핀의 커뮤니케이션 장관이라고 소개했다.

비디오스타 MC인 개그우먼 김숙과 박나래가 "그레이스 리도 장관이 될 가능성이 있는 거냐"며 정치 쪽에 관심이 있는지를 물었다.

그러자 그레이스 리는 "실제로 정치계에서 러브콜을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으며 하지만 "제가 아직 한국 국적이고, 평생 한국 국적으로 살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그레이스 리가 직접 진행하는 뉴스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함께 출연한 방송인 알베르토, 가수 써니 등은 모두 "멋있다"며 감탄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