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동화 속 한 장면 같은 환상적인 웨딩 ‘메모리즈 인 더 가든’파크 하얏트 서울, 가든 콘셉트의 “2018 웨딩 앳 더 파크” 출시

 

맞춤형 소규모 웨딩 명소로 잘 알려진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는 2018년 봄, 새로운 웨딩 콘셉트 ‘메모리즈 인 더 가든 (Memories in the Gardenㆍ사진)’을 선보인다.

16일 회사측에 따르면 이 상품은 꽃으로 가득 꾸며진 공간에서 마치 동화 속 한 장면 같은  환상적인 웨딩을 연출한다. 최소 인원 제한이 없으며, 플라워 데커레이션 및 식음료 구성을 예산과 취향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5월 14일부터 7월 31일 까지 웨딩 계약 시 (웨딩 기간: 2018년 12월 31일까지) 여러 특전들을 누릴 수 있다. 파크 하얏트 서울만의 메모리 플레이트 방명록, 50만원 상당의 추가 꽃 장식 서비스, 40인 웨딩 패키지 진행 시 스위트 객실로의 무료 업그레이드 혜택등이다. 패키지 가격은 15인 기준 319만원부터(10% 세금 포함 / 봉사료 없음).

새로운 웨딩 프로그램 런칭을 기념하여, 2018년 7월 31일까지 계약하는 고객에 한해, 특전이 추가된다. 예쁘게 장식된 플레이트 형태의 방명록에 하객들의 축하의 메시지를 담을 수 있는 파크 하얏트 서울의 ‘메모리 플레이트 방명록’과  객실, 부케세트, 센터피스 업그레이드 중 선택 가능한 50만원 상당의 꽃 장식 서비스이다. 또한 40인 이상 패키지 진행 시, 객실 타입이 스위트 객실로 업그레이드 된다.

기본 패키지에는 코스 요리와 와인, 생화 장식 케익, 방명록이 포함된다. 또한 웨딩 규모에 따라 넵킨 데커레이션(15인 패키지 부터), 파크 하얏트 서울 객실 1박 (25인 패키지 부터), 또는 신부 대기실 데커레이션 및 60만원 상당의 포토 테이블 서비스 (40인 패키지 부터 )등이 추가로 제공된다. 예산과 취향에 따라 식사 메뉴와 룸 데커레이션, 이벤트 룸 대관 시간 등 모두 조정 가능해 주체적인 예식을 진행할 수 있다. 전면 유리창을 통해 쏟아지는 풍부한 자연 채광 역시, 프라이빗 웨딩을 위한 최적의 공간으로 손꼽히는 이유 중 하나이다.

 

<2018 웨딩 앳 더 파크 – ‘메모리즈 인 더 가든’>

■ 웨딩 패키지 기본 가격: 319만원 (15인) / 528만원 (25인) / 671만원 (40인) / 1,551만원 (100인)

■ 웨딩 패키지 기본 구성

- 한식, 양식 마스터 셰프들이 준비하는 최고급 코스 요리와 프리미엄 와인

- 생화로 장식되는 고급 케이크

- 방명록과 결혼 서약서

- 직계 가족 무료 주차와 발레파킹 서비스

- 금요일 점심, 저녁 또는 일요일 저녁 25인 이상 웨딩 진행 시, 각 패키지 금액의 세전 5% 할인 제공

- 사용한 금액에 따라 하얏트 월드 포인트를 통한 전 세계 하얏트 호텔 & 리조트에서 무료 숙박 가능

- 15인, 25인 웨딩 고객에 한해 넵킨 데커레이션 무료 제공

- 25인 이상 웨딩 고객 대상 예식 당일 파크 하얏트 서울 객실 1박과 2인 조식 제공

- 40인 이상 웨딩 고객 대상 신부 대기실 데커레이션, 60만원 상당의 포토 테이블 제공

- 100인 이상 웨딩 고객 대상 연회장 전층 사용 및 이원 중계 진행 서비스 제공

■ ‘메모리즈 인 더 가든’ 특전

2018년 5월 15일부터 7월 31일 까지 웨딩 계약 시(웨딩 기간: 2018년 12월 31일까지) 

- 40인 패키지 이상 계약 시 제공되는 무료 숙박 객실을 스탠다드 객실에서 파크 스위트 킹 (Park Suite King) 객실로 업그레이드

- 파크 하얏트 서울만의 특별한 '메모리 플레이트' 방명록 제공

- 50만원 상당의 아래 3가지 옵션 중 선택 가능

1) 객실 내 플라워 세팅 제공

2) 부케 세트 무료 제공

3) 센터피스 업그레이드 제공

 

※ 웨딩 스타일 및 옵션 선택에 따라 꽃장식 추가 비용 발생

※ 상기 가격은 10% 세금 포함이며, 별도의 봉사료는 없음

※ 가격과 혜택은 사전 공지 없이 변경 가능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