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한겨레 신문기자 필로폰 투약 '충격'

 

한겨레 신문기자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한겨레신문 기자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한겨레신문 기자 허모(38)씨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허씨는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동행인과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허씨의 마약 투약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1일 서울 관악구 모처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나기로 한 상대를 기다리던 허씨에게 임시 동행을 요구했다. 당시 이뤄진 간이 시약검사 등의 조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허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이) 취재 목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겨레신문사는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며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