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악덕 집장사' 부영건설 정체 폭로에 시청자 '공분'

 

부영건설의 부실시공 및 갑질이 'PD수첩'을 통해 폭로되면서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부영그룹의 임대아파트 '사랑으로' 입주민들의 실상이 공개됐다.

준공승인을 앞둔 곳부터 15년이 지난 아파트까지, 임대 아파트 곳곳에는 하자가 넘쳐났다. 천장에서는 물이 쏟아지고, 다용도실에는 곰팡이가 가득 피었고, 변기에서 오물이 역류해 거실까지 침범하는 일도 발생했다.

그러나 부영 측은 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하며, 제대로된 보상이나 적절한 시공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부영의 '갑질'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부영이 국가의 땅을 싸게 매입하고 국민의 돈으로 조성된 주택도시기금을 독식해 부실한 아파트를 지어놓고는 연 5%에 달하는 과도한 임대료 인상으로 입주민을 착취했다.

이에 한 주민은 "보증금 2억 원, 월 40만원 대에 들어왔다. 현재는 110만 원 이상 월세를 내고 있다"며 분노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부영은 싸게 땅을 매입한 후 입주민에게 과도한 임대료를 책정하는 방식으로 돈을 벌었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부영이 ‘갑질’로 말하면 건설회사 100군데 중 1위를 차지한다"면서 부영은 협력업체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시공 중간 단계를 생략하고, 공사 기간을 무리하게 단축하는 등 비상식적인 방법으로 아파트를 지었다”고 폭로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부영이 부정한 방법으로 부를 축적한 혐의를 찾아 검찰에 고발했다. 이로 인해 숨겨져 있던 계열사들은 이중근 회장의 친인척이 소유주였으며, 차명주주로 신고한 이 회장의 회사들도 속속 드러났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PD수첩'은 일일 시청률 4.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8일 방송 분인 3% 보다 1.7%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약 1.5배 이상 오른 수치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불타는태양 2018-05-20 05:37:19

    문재인정부가 아니었으면 부영 이중근회장 이놈은 언제까지고 서민의 피를 빨아먹을 흡혈귀 짓을 하고 있을 것이다.뒤지기 전까지. 일가족 모두를 사법처리하고 소비자들에게 완전 보상하게끔 시켜라 부영을 문닫게하고 공중분해 시켜라   삭제

    • 백진욱 2018-05-16 20:15:34

      흥 벌써 십여년부터 소문이 파다 했다.
      그냥 십년을 보내고,날로 먹은거지.   삭제

      • 김상성호 2018-05-16 19:00:47

        이미 건설업계는 악덕 부영으로 소문이 파다하여 하청업체들도 기피 한다고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