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임권 수협중앙회 회장, 18억 주고 사위집 전세로 '구설수'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이 18억원을 주고 사위집에 전세로 들어가 있어 구설수에 올랐다.
 
일부에서는 사위 소유의 고가 아파트를 김 회장 사택용으로 전세 계약해 사실상 사위의 갭투자를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는 수협중앙회가 지난해 10월 서울 성동구 한방 변에 자리한 고급 아파트를 회장 사택용으로 18억 원에 전세 계약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이 사택은 김임권 수협중앙회회장의 사위인 박모씨가 소유주다.

박씨는 3년 전 22억 원에 이 아파트를 분양 받았고 전세 보증금 액수와 비슷한 규모인 18억 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집은 분양 후 수억 원이 올라 30억 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도 이러한 과정이 배임에 해당되는지 들여다보기 위해 감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협은 “회장이 살던 전 사택 주인이 지난해 9월 나가달라고 요청해 급하게 집을 구하면서 사위와 계약하게 된 것”이라며 “당시 시세에 따라 계약을 맺은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수협 측은 “김 회장은 올해 2월 새집을 샀고 이에 따라 다음달 이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