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이재명-김부선 관련 음성파일 공개…주진우 기자 맞나?
/사진=이재명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스캔들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와 관련된 음성 파일 두 개가 SNS상에서 공개됐다.

MBN은 이 파일이 김부선과 주진우 시사인 기자로 추정되는 남성의 대화로 봤다. 

30일 MBN보도에 따르면, 공개된 음성 파일 속 남성은 "글에 뭘 썼어? 성남에 있는 총각도 아닌’ 그거 있었잖아. 이게 특정인이 아니라고 정리했으면 좋겠어요. 이재명도 대마 얘기하고 그런 건 잘못했잖아. 거기서도 사과를 하게 해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여성이 "어떻게 글을 쓰면 좋겠냐"라고 묻자, 남성은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게 아니었다'는 내용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여성은 "그것 좀 만들어줘"라며 남성에게 글을 어떻게 써야할지 다시 한번 자문을 구했다.

이어 남성은 여성에게 "(이재명에게) 자문을 구한 일이 있는데, 생각하던 것과 달리 결과가 좋지 않게 끝났다. 그때를 생각하면 섭섭하고 화가 난다"라며 "이재명 씨에게 미안하다. 관계 없는 일이다"라고 적으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에 대해 “100% 가짜뉴스”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후보는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100%가짜뉴스] 여배우 김부선과의 악성 루머 진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후보는 “과거 변호사로서 여배우 김부선의 딸 양육비 법률자문 과정에서 만났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두 차례의 김부선 사과에도 불구하고 악성 루머를 퍼나른 악플러는 결국 징역 1년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까지 됐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 캠프 측 또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과거 변호사-의뢰인으로 만났을 뿐 악성 루머에 대해 김부선이 공개 사과도 했었다”고 강조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