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포항 동쪽 해안서 2.6 지진 .."지진 트라우마" 호소

 

포항지진이 간헐적으로 지속되자 포항 시민들이 '지진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다.

포항시는 이에 대해 심리적 대응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31일 0시 13분께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북쪽 20㎞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포항 지진 발생 깊이는 17㎞로 추정되며, 진앙은 북위 36.22도, 동경 129.38도다.

이날 지진에 따른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지난해 11월 5.4 규모 강진이후 시민들의 불안감은 높아져 이날도 불안감, 피로감, 우울, 기억력 장애 등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발생했다. 
 
심지어 한밤중에 핸드폰 진동만 울려도 집 밖으로 뛰어나가거나 일부 주민은 불안한 마음으로 더 큰 지진이 올 때를 대비해 생수 등 생필품을 챙기는 일을 한다고 전했다. 
 
이에 포항시는 지진대책국 트라우마 치유 TF팀을 중심으로 재난심리지원 인력 양성을 통해 시민들이 지진이나 화재와 같은 재난이 발생할 경우 어디에서나 심리적 응급처치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포항시는 지난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완화하고 앞으로 발생할지 모르는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관계자, 대학생 50여 명 등에게 재난심리지원 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했다. 
 
당시 실시된 교육은 '심리적 응급처치'(Psychological First Aid)로 재난을 겪고 스트레스를 받은 피해자에게 기본적인 돌봄과 정신적 안정 및 지지를 제공하는 초기중재 기법이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