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클룩(KLOOK), 에버랜드와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은 한국 대표 테마파크인 에버랜드와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클룩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에버랜드) 이동우 상무와 에릭 녹 파 클룩 COO(최고운영책임자)가 용인 에버랜드에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로 설립 42주년을 맞은 에버랜드는 연간 방문객이 800만명에 이르는 세계적인 테마파크로, 이번 클룩과의 협약을 통해 글로벌 테마파크로서의 영향력을 한 층 더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클룩은 세계 정상급 테마파크인 유니버설 스튜디오, 디즈니랜드의 공식 파트너사다.

클룩은 또 전 세계 200여개 도시에서 4만여개의 자유여행상품을 판매 중인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이다. 2014년 모건스탠리 출신의 에릭 녹 파 등 3인에 의해 홍콩에서 설립됐고, 창업 3년만인 2017년 골드만삭스, 세쿼이아 캐피털 등으로부터 연달아 투자를 유치해 누적 투자금액 1000억원을 넘긴 바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방한 외국인의 에버랜드 방문 및 용인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글로벌 마케팅을 진행한다. 또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에버랜드에 최적화된 ‘맞춤형’ 상품 개발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에버랜드) 이동우 상무는 “글로벌 최고의 액티비티 플랫폼인 클룩과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에버랜드가 세계 정상급 테마파크로 올라서는 데 첫발을 뗐다. 전 세계 많은 관광객에게 한국에 오면 반드시 가봐야 할 장소, 세계에서 제일 재미있는 ‘테마파크’로서 에버랜드가 각인될 수 있길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릭 녹 파 클룩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에버랜드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동물과 식물, 어트렉션이 모두 어우러져 있는 가장 독특한 콘셉트의 테마파크다. 한국을 찾는 클룩 고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을 줄 수 있어 기쁘고, 이번 협약을 통해 더 많은 관광객들을 에버랜드로 이끌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룩 테크놀러지 개요

클룩 테크놀러지는 2014년 홍콩에서 이썬 린, 에릭 녹 파, 버니 시옹 등 3인에 의해 설립된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이다. 창업자인 에릭 녹 파와 이썬 린이 투자은행 시절 네팔에 여행을 갔다가 떠올린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여행 전에 해당 상품과 가격을 미리 확인하고 예약까지 할 수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고 홍콩으로 돌아와 구체화한 끝에 창업했다. 클룩이란 이름은 ‘계속 찾아본다’라는 뜻의 ‘Keep Looking’이란 뜻을 담고 있다. 현재까지 세쿼이어 캐피탈(에어비앤비, 애플, 인스타그램 등 주요 투자사)과 골드만삭스 등으로부터 총 1천억원(1억달러)을 투자받았다. 서울을 포함한 아시아, 유럽, 미주 등에서 15개 지사를 운영 중이며, 500여명의 직원들이 전세계에서 근무 중이다. 총 200여개 도시에서 4만여건의 액티비티를 판매 중이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