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고창군 ‘탐조관광 팸투어’생명의 힘 간직한 운곡람사르습지에서 탐조여행의 가능성 찾다!

고창군은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이틀에 거쳐 다양한 종류의 새들을 관찰할 수 있는 탐조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팸투어를 실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람사르습지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운곡람사르습지는 생물다양성이 높고,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및 희귀종인 황새, 팔색조, 황조롱이를 포함한 약 864종이 서식하고 있다.

탐조전문가, 프로그램개발전문가, 생태관광 관련 기업가, 디자이너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팸투어는 새들이 서식하기에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는 운곡람사르습지의 탐조관광의 가능성을 모니터링했다.

이번 탐조관광 팸투어는 선운사를 시작으로 고창람사르갯벌, 운곡람사르습지, 인천강에 서식하는 새들을 관찰한 후 탐조프로그램 컨설팅 회의를 진행했다.

군은 전문가들의 모니터링을 통한 자료를 근거로, 탐조여행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역사, 문화, 생태자원과 연계한 탐조관광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운곡람사르습지는 최근 한국관광공사의 6월에 가 볼만한 곳으로 선정됐으며 지난 2011년 3월 국가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고시 됐고 같은 해 4월 람사르습지로 등록됐다.

또한 2014년에는 환경부의 국가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으며 2017년 9월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받아 지질·생태관광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어 자연생태와 생명의 신비를 가장 가까이에서 듣고 느낄 수 있어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군 생물권보전사업소 황한규 소장은 “고창에 서식하는 새의 종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함으로써, 탐조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제고하며, 국가생태관광지역인 고창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색다른 탐조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생태관광프로그램이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생태관광프로그램과 더불어 차별화된 탐조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생태관광의 스펙트럼을 넓히는데 힘쓰겠다” 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