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터키 파묵칼레서 20대 한국인 패러글라이딩 추락사

 

터키의 유명 관광지인 파묵칼레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20대 한국인이 추락, 사망했다.

3일(현지시각) 터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데니즐리주(州) 파묵칼레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20대 한국 관광객이 착륙하던 중 역풍을 만나 추락해 숨졌다.

한국 관광객 서모(29)씨는 터키인 숙련자와 함께 2인승 패러글라이딩에 나섰다가 역풍을 만나 줄이 장비에 얽히면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패러글라이딩 조종을 하던 터키인 숙련가도 서씨와 함께 추락했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경찰은 패러글라이딩 업체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파묵칼레는 터키의 3대 관광명소 중 하나로, 석회암으로 이뤄진 특유의 백색지형으로 한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인기 관광지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