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순수 백두 혈통' 백두산 호랑이 네마리 탄생 '쾌거'
/사진=서울대공원

국내 한 동물원에서 순수혈통의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 호랑이) 4마리가 한 꺼번에 태어났다.

8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멸종위기 1급인 백두산 호랑이 수컷 조셉(8살)과 암컷 펜자(9살)가 지난달 2일 새끼 4마리 번식에 성공했다.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 호랑이가 번식에 성공한 것은 2013년 10월 이후 4년 7개월 만이다. 특히 호랑이가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를 낳는 것과 비교하면 4마리가 동시에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다.

아기 호랑이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랑이는 젖을 떼는 데 6개월 정도 걸린다. 이후 다진 고기로 이유식을 먹는다.

어미 펜자는 특별 관리를 받고 있다. 평소 소고기와 닭고기 등 3~4kg의 하루 식사량을 출산 후에는 5~6kg으로 늘렸다.

출산 후 예민해진 탓에 방을 CC(폐쇄회로)TV로 관찰하는 한편 사육사 접촉도 자제하고 있다. 먹이를 줄 때는 가장 익숙한 사육사가 미리 인기척을 내고 접근한다.

백두산 호랑이는 과거 한번도에 실제 서식한 호랑이다. 한국 호랑이, 아무르 호랑이로도 불린다. 이번에 태어난 4마리를 제외하고 서울대공원에 현재 21마리(수컷 7마리, 암컷 14마리)가 살고 있다.

백두산 호랑이의 순수혈통은 ‘세계동물원수족관협회’(WAZA)가 관리하는 ‘국제 호랑이 혈통서’(International tiger studbook)에 등록된 개체만 인정된다. 아기 호랑이의 부모는 모두 정식 등록 돼 있다. 아기 호랑이들도 다음 달 등록할 예정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