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원희룡 후보, 김정은-트럼프 두고 '똘아이' 표현 '파문'
사진=jtbc화면캡쳐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똘아이’라는 표현을 사용, 파장이 일고 있다.

원 후보는 12일 유세현장에서 싱가포르서 북미정상회담을 두고 “트럼프하고 김정은하고 회담하는 것 보셨죠. 누가 카톡으로 제게 글을 보냈다”며 “똘아이끼리 만나니까 일 저질렀지, 이것저것 쫀쫀하게 생각해 가지고 어떻게 역사적인 일을 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는 “말이 좀 거칠어 죄송하다 제게 보내준 사람이 쓴 용어”라며 자신의 표현이 아니라고 수습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발언 사실이 알려지며 인터넷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본인의 속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라면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의심되는 심각한 발언이며 나아가 평화의 섬인 제주도를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원 후보는 지난 4월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를 뛰어넘어 진정한 민생과 통합의 정치로 거듭나겠다”며 바른미래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