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도, 배수개선사업 국비 991억 '전국 최다'

전라남도는 해마다 상습적인 침수로 어려움을 겪는 농경지 피해 예방을 위한 배수개선사업비로 국비 991억 원을 확보했다고 20일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홍수 발생 시 침수피해가 되풀이되는 50ha 이상 저지대 농경지에 배수장 등을 설치해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신규 지구 선정, 세부 설계 등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며 사업비는 전액 국비 지원을 받는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선정 통보된 2018년 배수개선사업 신규 착수지구는 전국 39지구다. 이 가운데 전남이 11지구로 제일 많다.

선정 지구는 고흥 고흥만 115억 원, 장흥 구룡 33억 원, 광양 선소 112억 원, 무안 금산 98억 원, 순천 해룡1 120억 원, 해남 고천암 185억 원, 담양 고서 34억 원, 해남 관동 87억 원, 곡성 목동 84억 원, 강진 봉황 35억 원, 함평 석창 87억 원이다.

시군 및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면밀한 조사와 주민 의견 수렴을 통해 세부 설계를 실시한 후 연말쯤 착공할 계획이다.

앞으로 3~5년 동안 총사업비 991억 원의 국비를 연차적으로 투입하게 된다.

또한 2018년도 배수개선사업 기본조사 대상지구는 전국 24지구다. 전남은 3지구가 선정됐다. 무안 복용 108억 원, 함평 옥동수하 107억 원, 영암 구산 116억 원이다.

농식품부에서 한국농어촌공사에 의뢰해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총사업비는 331억 원이다.

전남지역 배수개선사업비가 다른 시도보다 월등히 많은 것은 곡물 자급률을 높이고 쌀에 집중된 투자재원을 농업의 미래 준비 등에 활용하기 위한 ‘2018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쌀 생산 조정제)’에 대한 주민 참여와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노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전라남도는 올해 완도 구석지구 등 32지구에 총사업비 481억 원을 들여 배수장, 배수로, 배수문, 저지대 매립 등을 시행해 주민 편익 및 소득 증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전종화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배수개선사업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된 것을 계기로 앞으로도 중앙부처와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 더 많은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 차질 없는 사업 추진으로 농경지 침수피해에 따른 주민 불편을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