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판소리 명창부 장원에 이지숙씨, 대통령상 수상국악의 수도, 문화특별시 전주에 울려 퍼진 국악의 향연!

지난해보다 경연 참가자 80% 이상 증가·국내 제일의 국악대회라는 위상 회복

 

제44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이지숙씨(만 33세, 전북 남원시)가 판소리 명창부 장원을 차지했다.

이지숙 씨는 지난달 18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 열린 제44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본선에서 판소리 ‘심청가’ 중 ‘주과포혜’ 대목을 열창해 영예의 장원을 차지하며 명창의 반열에 올랐다.

국악계 최고의 등용문인 ‘제44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및 제36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전국대회’가 각 부문별 장원자를 배출하고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의 열띤 경연을 마쳤다.

시와 전주대사습놀이 조직위원회는 올해 전국대회를 제2의 도약을 위해 마련했던 지난해 대회의 혁신안을 바탕으로 대회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성인대회에 지난해보다 80% 이상 증가한 377명(궁도부 제외. `17년 205명→`18년 377명)이 경연에 참여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의 팀이 참가해 그 어느 때보다 열띤 경연이 펼쳐졌다.

이번 전국대회의 판소리 명창부 장원에게는 최고 영예인 대통령상과 함께 국악계 최고 상금 5,000만원이 수여됐으며, 각 부문별 장원에게는 국무총리상(농악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기악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무용부), 국방부장관상(궁도부), 전북도지사상(명고수부, 시조부), 전주시장상(가야금 병창부), 문화방송사장상(민요부, 판소리 일반부)이 각각 수여되는 등 부문별 시상이 이루어졌다.

특히, 올해 전국대회는 국악계 최대 규모의 상금과 함께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기는 국악축제 한마당을 연출해 국악의 수도, 문화특별시 전주의 위상을 드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첫 선을 보인 판소리 명창부 본선 청중평가단 제도가 올해도 이어지면서 심사의 공정성을 확보한 것은 물론, 청중평가단 100명 모집에 117명이 지원하는 등 일반인들의 참여열기 또한 뜨거웠다. 이처럼 일반인의 심사 참여를 통한 국악의 대중성 강화에 공헌한 대회로 치러졌다.

아울러, 판소리 전승과 국악의 대중화를 이끌기 위해 올해 신설된 ‘신인 판소리 마당’에도 25명의 일반 시민·동호인들이 참여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내며 판소리 인구의 저변확대와 더불어 전국대회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국악계 명인·명창들의 수준 높은 공연으로 2시간 30분간 펼쳐진 개막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4개의 섹션으로 이루어진 총 31개 프로그램, 225명의 출연진이 참여하는 다채로운 기획공연을 통해 국악인들만의 경연대회가 아닌 시민·관광객 모두가 함께 하는 축제의 장으로서 전주의 낮과 밤을 다채롭게 장식했다.

전주시 문화정책과 관계자는 “전주가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주목을 받고, 미래 한국의 문화를 이끌어갈 문화특별시를 주창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전주대사습놀이와 같은 뿌리 깊은 전통을 오롯이 지켜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올해 성공적인 대회를 통해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속의 문화유산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