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파로호 수장 중공군 시신 인양, 발굴하나
/사진=파로호 안보 전시관에 전시된 당시 전투 모형

남북화해무드 속에 6·25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 숨진 미군유해 송환이 이뤄지는 가운데 남한내 수장된 중공군 유해 송환도 이뤄져야 한다는 제안이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허장환(70) 한중국제우호연락평화촉진회 공동대표는 파로호에 수장된 중공군의 유해발굴·송환 주장을 꾸준히 하고 있다.

파로호는 6·25전쟁 당시 중공군 수만 명을 격파해 수장한 곳으로 '현대판 살수대첩'이라고 불린다. 당시 전과를 보고받은 이승만 전 대통령은 직접 전장을 방문해 오랑캐를 격파한 호수라는 뜻의 '파로호(波虜湖)'라는 휘호를 내렸다. 

육군본부 군사연구소가 발간한 '지암리·파로호 전투'를 보면 중공군의 춘계공세 때인 1951년 5월 24∼30일 화천 파로호 인근에서 국군과 미군에 의해 사살된 중공군 숫자는 2만4천141명이라는 기록이 나온다. 포로는 7천905명이다.

UN군은 공산군의 공격을 분쇄하고 문산, 연천, 화천 저수지(파로호), 양구, 간성을 잇는 캔사스선 탈환에 성공했다.

허씨는 "파로호에 수장된 수많은 중공군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송환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길이자 냉전체제 마지막 매듭을 푸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허씨는 1988년 12월 6일 서울 여의도 옛 평화민주당사에서 광주사태의 사전 조작 및 발포 책임자는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라는 양심선언을 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5·18 당시 광주 505보안부대 수사관으로 '전남·북 계엄분소 합동수사단 광주사태 처리수사국 국보위 특명단장'이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