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25개국 재외동포, 전주서 한국의 전통문화 배워요!전주시·한국전통문화전당, 7.11~7.28까지 재외동포 대상 한국전통문화연구 진행

전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재외동포 아동·청소년들과 한글학교 교육자들이 전통문화중심도시 전주에서 한국 정신과 우수한 전통문화를 배운다.

2017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
2017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직무대리 강병구)은 전주시가 주최하고 전당이 주관하는 ‘2018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를 오는 11일부터 28일까지 25개국 68명의 재외동포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두 차례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연수는 11일부터 20일까지는 아동·청소년, 19일부터 28일까지는 한글학교 교육자들을 대상으로 각각 10일씩 총 20일에 걸쳐 진행된다.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직무대리 강병구)은 전주시가 주최하고 전당이 주관하는 ‘2018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를 오는 11일부터 28일까지 25개국 68명의 재외동포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연수에 참여하는 재외동포들은 미국, 프랑스, 중국 등 25개국 재외동포들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진행하는 모집공고를 보고 자신들의 뿌리를 찾기 위해 모국(母國)을 방문한 이들이다.

아동·청소년들은 10일간의 일정동안 한글교육과 함께 전주한옥마을 투어를 비롯해 풍물·판소리·탈춤 교육, 도자기·비빔밥·한지 만들기 체험, 전통예절교육 등 모국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배우게 된다.

특히 한글교육은 전주교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강사진들이 기존의 강의방식에서 벗어나 음악과 미술, 마술, 스토리텔링, 레크리에이션 등을 통해 모국어를 좀 더 친숙하게 배울 수 있도록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글학교 교육자들은 외부 전문가들을 모셔 한국문화에 대한 특강을 벌일 예정이며, 마당극 관람, 닥종이공예, 부채춤/한삼춤, 한복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병구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직무대리는 “전통문화중심도시 전주를 찾은 재외동포 아동·청소년들과 한국어학교 교육자들이 다양한 체험과 교육을 통해 모국을 이해하고 또 한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라며 “그리고 각자의 나라로 돌아가 전주와 한국의 훌륭한 홍보대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