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오늘 광주서 살인전과 조현병환자 탈출 '비상'

 

최근 조현병 환자의 강력 범죄가 늘고 있는 가운데 광주서 조현병 환자가 탈출해 비상이 걸렸다.

광주 보호관찰소 등은 9일 광주광역시 소재 병원에서 살인 전과가 있는 40대 조현병 환자가 폐쇄병동을 탈출해 교정당국 및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8일 저녁 광주에 있는 한 병원 폐쇄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김모(48)씨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직원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달아났다.
 
김씨는 지난 2011년 정신병동에 입원하던 중 다른 환자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후 현재 치료감호 상태에 있다.
 
얼마 전에는 40대 조현병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 중 도주했다가 경찰에게 붙잡힌 사례도 있었다.
 
당시 이 남성은 골목에서 무단으로 사고를 내고도 아무런 후속조치 없이 도주하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인근 아파트 경비원에게 적발되자 경비원마저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길거리에서 갑자기 무차별적으로 시민들을 폭행하는 등의 문제로 조현병 환자의 감독 문제 소홀이 지적되자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당시 대한조현병학회는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로 인한 강력범죄가 일어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모든 일반인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이라며 "대개의 정신질환자 범죄는 치료받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일어나며 위험성을 문제로 삼아 이들을 사회로부터 소외시킨다면 이들은 더 이상 존립할 수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ㅅㅂ 2018-07-09 13:22:18

    저런놈들 얼굴 공개해야되는거 아님?
    피하기라도 해야제 ㅡㅡ   삭제

    • 그럼피해자들은 2018-07-09 13:08:56

      그럼 저런것들로 인해서 피해받고 죽임당하는 사람은??? 격리를 시켜서라도 설량한 사람을 구하는게 맞지않냐??? 섬에서 격리가 답인듯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